공지 1학년

배정철
2020-11-02
조회수 234

11월을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입니다. 

올해도 이제 딱 두 달이 남았네요.

학교의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돌이켜 볼 틈도 없이 삼 백여 일이 훌쩍 지나갔습니다. 


크지 않은 학교를 한 바퀴 돌다, 1학년 아이들 노는 모습을 봅니다.  

3월에 입학생이 딱 '1명' 이었는데,

오늘 태훈이랑 아라가 와서 '8명'이 되었네요.

한국말이 서툰 아이들인데 잘 섞여 놉니다. 

선생님이 센스 있게 놀이를 통해서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게 하는 모양입니다. 


마음이 흐뭇해지는 아침입니다. 

10 0